a. 2017 하반기 주택도시보증공사 신입사원 필기시험 b. 2017년 10월 18일 로이슈 기사 내용

HOT 웰니스족이란? new

안녕하세요, 해커스입니다:)


웰니스족(wellness)이란 웰빙(well-being)과 
행복(happiness) 그리고 체력(fitness)을 
합성하여 만들어진 말입니다. 이들은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추구하며 운동·영양·휴식을 
중요한 가치관으로 여깁니다.




웰니스족의 특징이 가장 잘 나타나는 것은 
패션 분야로,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추구하며
생명과 자연의 가치를 중시하고 자신만의 
독특한 라이프 스타일을 즐깁니다. 또한 운동, 영양,
휴식을 중요한 가치관으로 가지며 자신의 행복을 
위해 환경을 창조적으로 변화시키는 경향이 있습니다.




화려한 장식이나 형식적인 옷이 아닌 자신의 행복을 
추구하기 위한 자연스러운 스타일을 존중하는 웰니스족은 
정장을 보다는 요가ㆍ복싱ㆍ발레ㆍ조깅 등 스포츠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네오 발레 패션, 복서 서킷 패션, 
요가 패션(파자마 패션) 등 자연스럽고 
편안한 스포츠웨어 스타일을 선호합니다. 




그러나 이때 결코 세련된 멋을 잃지 않는 것이 특징인데요.
패션업계에서 큰 특징을 나타내고 있는 웰니스족이 
여행과 관광 시장에서도 화두로 떠오르고 있어
관광과 숙박 업계는 웰니스족을 잡기 위해 건강 스파,
뷰티 등의 테마 여행들을 다양하게 내놓고 있습니다.
















 대기업+공기업  취업 전 강좌 0원 에 수강하러 가기 


 공기업 준비 한 번에!  공기업 전 강좌 0원 에 수강하러 가기 

HOT 하비슈머란? new


안녕하세요, 해커스입니다:)


하비슈머란 Hobby(취미)+Consumer(소비자)의 
합성어로 퇴근 후 자신의 삶을 즐기기 위해 
드로잉, 악기 등 다양한 방면의 취미 활동을 위해 
소비하고, 이를 통해 만족을 느끼는 사람들을 뜻합니다.
이들은 가격 대비 마음의 만족을 추구하는 소비 형태인
가심비에서 한 발 더 나아가 자신의 경험에 가치를 둡니다.




하비슈머는 1인 가구의 증가로 집이 주거를 위한
공간에서 문화를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까지 확대되며 
나타난 현상입니다. 또한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등으로
워라밸, 즉 일과 삶의 균형을 찾으려는 사람들이 증가하면서
하비슈머는 이제 하나의 트렌드로 자리 잡았습니다.




이제는 나를 위한 소비를 넘어서 나 스스로 하는 경험에 
초점을 맞춘 소비가 주목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는데요. 이들은 퇴근 후나 주말 같이 온전한 자신의 시간에 
그림을 그리거나 자수를 놓고, 악기 연습 등의 
취미 활동을 하면서 만족을 느낍니다.




하비슈머의 등장으로 컬러링 북, 색연필 등 취미 관련 
시장이 확대됐으며, 온라인 쇼핑몰 옥션은 2019년 
10대 쇼핑 키워드에 집에서 다양한 경제 활동이 이뤄지는 
홈코노미(home+economy)를 비롯해 취미 활동을 즐기기 
위해 돈을 쓰는 하비슈머를 포함시키기도 하였습니다.













 대기업+공기업  취업 전 강좌 0원 에 수강하러 가기 


 공기업 준비 한 번에!  공기업 전 강좌 0원 에 수강하러 가기 


HOT 피구 효과란? new

안녕하세요, 해커스 금융,경제상식입니다:)


피구 효과란 임금의 하락이 고용 증대에 미치는 
영향에 대하여 A.C.피구와 J.M. 케인스 사이에 
전개된 임금 논쟁의 과정에서 생긴 개념으로, 
물가 하락에 따른 자산의 실질 가치 상승이 경제 주체들의 
소비를 증가시키게 되는 효과를 의미합니다.




가격의 신축성이 자동적으로 완전 고용을 달성 시키느냐의 
여부에 대한 케인즈(Keynes, J.M.)와 피구(Pigou, A.C.)간의 
논쟁에서 피구는 케인즈의 비판에도 불구하고 화폐 임금을 
낮추면 실업 구제가 가능하다고 주장하면서 이에 대한 
이론적 근거로서 피구 효과를 주장하였습니다.




케인즈의 주장에 의하면 케인즈 이전의 이론에서는 
화폐 임금을 낮추면 물가 수준이 불변일지라도 실질 임금이 
하락하여 고용 수준을 높일 수 있다고 역설하였으나, 
실제에는 화폐 임금의 인하는 유효 수요의 감소를 통하여 
물가 수준을 인하하기 때문에 고용 수준은 변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피구는 소비가 실질 소득뿐만 아니라 실질 자산의 
함수라고 주장했습니다. 즉, 피구는 소비를 지탱하는 
소득 개념을 케인즈와 달리 보유 자산(재산)까지로 확장한 
셈인데요. 보유한 주식이나 부동산 가격이 오를 경우, 
월급이 변변치 않아도 씀씀이를 늘리는 사람들이 
꽤 있다는 점에서 이는 설득력이 있는 논리입니다.








 대기업+공기업  취업 전 강좌 0원 에 수강하러 가기 


 공기업 준비 한 번에!  공기업 전 강좌 0원 에 수강하러 가기 

HOT 어닝 리세션이란? new

안녕하세요, 해커스 금융,경제상식입니다:)